욕설 논란 후 '슈가맨'을 통해 방송에 복귀한 서인영이 눈물로 사과했다. 

8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2'(이하 '슈가맨2')은 그룹 EXID, 위키미키가 출연한 가운데 '댄스 100불 가즈아' 특집으로 꾸며졌다. 

유재석팀의 슈가맨은 쥬얼리(박정아 서인영 하주연 김은정)였다. 이미 힌트 단계부터 슈가맨을 맞히는 사람이 속출했다. '베이비 원 모얼 타임'의 전주가 흐르자, 쥬얼리가 등장하기도 전에 100불을 완성했다. 

쥬얼리는 현재 근황을 전했다. 박정아는 "일일드라마와 뮤지컬을 끝내고 지금은 잠시 쉬고 있다"고 했다. 김은정은 디바인채널이라는 프로듀싱팀에서 작사가로 활동 중이며, 하주연은 가방 사업을을 준비 중이다. 

서인영은 잠시 머뭇했다. 그는 "얘기를 안 하고 슥 넘어가자니 조금 민망하다. 여러가지 일이 있지 않았나. 온전히 나를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반성도 많이 했다"며 잠시 울컥했다. 앞서 지난해 1월 서인영은 JTBC '님과 함께' 촬영 중 제작진과 마찰을 일으켰고, 이 과정에서 서인영이 욕을 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서인영은 '님과 함께'에서 하차했으며 1년 넘게 방송 활동을 쉬었다. 

박정아는 "내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자고 제안하면서 더 시간이 흐르기 전에 기회가 왔을 때 같이 인사를 드리는 것이 어떨까 생각을 많이 했다"고 그를 토닥였다. 

서인영은 "'죄송합니다' 한 마디를 하고 싶다. 그 말을 그동안 못 했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울먹였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