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하나기자] 핑크는 봄 분위기를 표현하기 좋은 컬러다. 하지만 단점이 있다. 연출법이 까다롭다는 것.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다.

핑크템 코디가 어렵다면, 깔맞춤은 어떨까. 상하의를 핑크로 통일하거나, 원피스로 도전해보자. 누구나 손쉽게 봄처녀 룩을 소화할 수 있다.

배우 김남주와 송지효가 핑크룩을 선보였다. 김남주는 JTBC ‘미스티’ 종영 인터뷰에서, 송지효는 온스타일 ‘뷰티플 라이프’ 제작발표회에서 같은 투피스를 입었다.

▶ 어떤 옷? : 시폰 블라우스는 핑크 컬러로, 소매와 어깨 라인이 풍성하다. 가슴 가운데로 스카프가 내려온다. 롱 스커트도 같은 색. 청순한 플레어 라인이다. 모두 해외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 블라우스는 149만 원, 하의는 97만 원이다.

▶ 김남주는? : 세련된 도시녀였다. 특유의 화려한 미모로 핑크 투피스를 120% 소화했다. 포인트는 단발 헤어와 레드립. 헤어 윗부분에 볼륨을 넣어 우아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붉은색 립스틱과 아이 메이크업도 매력적이었다.

▶ 송지효는? : 김남주와 같은 투피스 차림. 하지만 180도 다른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긴 웨이브 헤어로 여성미를 끌어올렸다. 의상과 똑같은 핑크립을 발라 통일감을 줬다. 블링블링한 드롭 이어링과 골드 스트랩으로 페미닌 무드를 더했다.

▶ 같은 옷 다른 느낌 : 김남주는 ‘미스티’ 속 앵커 고혜란을 보는 것 같았다. 절정의 세련미로 시선을 강탈했다. 송지효는 청순 러블리 모드였다. 인형 같은 비주얼이 핑크룩과 잘 어울렸다. 상큼한 애교는 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