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이슈노트’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잃어버린딸을 찾기 위해 24년간 전국을 누볐던 한 남성의 가슴 절절한 이야기가 전해졌는데요.

지난 1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에서 24년 만에 잃어버린 딸과 재회하게 된 택시 기사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중국 청두에 사는 남성 '왕밍칭'은 특별한 택시 기사로 불리고 있는데요. 택시에 타는 승객들은 모두 듣게 되는 그의 가슴 아픔 사연 때문입니다.

일단 차에 손님이 올라타면 그는 한 어린아이의 낡은 사진을 보여주며 혹시 이 아이를 아느냐고 묻는데요. 시진 속 아이는 24년 전 잃어버린 그의 하나뿐인 딸이랍니다.

그는 1994년 길거리에서 장사를 하며 잠시 한눈을 판 사이에 딸을 잃어버리고 말았는데요.이후 그와 아내는 모든 시간을 전국의 경찰서와 아동복지센터를 전전하고 아이를 찾는 데 매진했습니다.

전단을 돌리며 모르는 사람에게 호소도 해봤지만 소득은 없었고, 아이를 잃은 후 아내와의 사이도 소원해져서 결국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는데요.

아내와 이혼 후에도 그는 딸을 찾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고 택시 기사가 되어 생계를 유지하면서 딸을 찾아다녔답니다.

그리고 왕밍창은 택시를 타고 전국을 누비며 만나는 사람마다 딸을 아느냐고 묻기 시작했는데요.

무려 24년 만에 진심이 통했는지 왕의 사연이 전국적으로 유명해져 길림성에 사는 한 여성이 자신이 딸일지도 모른다며 DNA 검사를 의뢰했답니다.

검사 결과 여성은 그의 딸이 맞는 것으로 드러났고 경찰로부터 기쁜 소식을 들은 왕밍청은 믿지 못하겠다는 듯 얼떨떨한 반응을 보였는데요.

그는 "24년만의 노력이 결실을 보다니 사실 아직 믿기지 않는다"며 "딸을 만나러 길림성으로 간다"고 소감을 전했답니다.

(출처 : 유튜브= Korean News)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이슈노트’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