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 때문이었는데요.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1- KAY'에 방탄소년단 다큐멘터리 2회 편집본이 올라왔습니다.

공개된 영상은 칠레 월드투어 현장.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열정적인 공연을 마치고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지민의 표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머리를 감싸 쥐며 괴로워했는데요. 중간 중간 울먹거리기도 했습니다.

그 이유는요? 개인 무대에서 '음이탈'이 났기 때문입니다. 지민은 "마이크도 흘러내리고 음이탈도 났다"며 스스로를 자책했습니다.

지민은 "라이브를 할 때 매번 걱정이 많이 된다"며 "음이탈이 별거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는 그것 하나에도 죄책감이 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실까요?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채널 '1 - K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