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성이 아기 고양이를 분양받았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환불 요청을 했는데요. 펫샵으로부터 거절당하자 몹쓸 짓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지난 19일(현지시각) ‘데일리 메일’은 중국 난징에서 고양이를 수차례 땅바닥에 내려쳐 죽게 만든 장(Zhang)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그는 얼마 전 2개월 된 아기 고양이를 2,000위안(한화 34만원)에 분양받았습니다. 사랑하는 여성에게 고백할 때 주려고 한 건데요.

안타깝게도, 고백을 받은 여성은 고양이만 받고 그의 마음은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고양이가 아프게 되자 여성은 고양이마저 장에게 되돌려줬습니다.

장은 아기 고양이를 데리고 펫샵으로 향했습니다. 아픈 고양이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기 때문인데요. 그는 고양이가 호전될 때까지 며칠만 돌봐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며칠 후 장은 펫샵을 재방문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를 데려가기는커녕 “환불해달라”고 요구한 건데요. 펫샵은 “그럴 수 없다”며 거절했습니다.

이에 화가 난 장은 쇼핑백에 고양이를 넣고 바닥에 수차례 내려쳤습니다. 그 모습을 본 펫샵 직원들이 달려나갔지만, 고양이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습니다. 이후 장은 쇼핑백을 버려둔 채 현장에서 도망쳤습니다.

<사진 출처=Xuehu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