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황민현이 데뷔를 위해 치열하게 살았던 과거를 털어놨습니다. 그는 지난 19일 방송된 KBS-2TV '안녕하세요' 게스트로 출연했는데요.

이날 한 사연자는 "꿈이 모델인 여동생이 꿈을 위해 노력하지 않는다"라며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문제는 그녀의 낮은 자존감 때문이었죠.

이 때문에 황민현은 그녀를 위해 조언을 했는데요. "저희도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것 자체가 간절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고, 너무 데뷔하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피나는 노력을 거듭했다고 합니다. "정말 데뷔가 하고 싶어서 6개월 동안 1시간씩 잤고,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각자 회사에 돌아가 연습하기도 했다"고 말했죠.

그렇게 노력한 끝에, 결국 소중한 데뷔의 꿈을 안게 됐는데요. "지금은 너무 행복하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다"며 팬들에게 감사해했죠.

옹성우 또한 고민녀에게 좋은 조언을 했습니다. "연예인을 꿈꾼 진 10년 정도 됐다. 그 동안 열심히 일을 해본 적도 있고, 아무것도 안 하고 놀아본 적도 있고, 좌절을 겪어본 적도 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중요한 건 자신감과 자존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본인의 아름다움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게 큰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자존감이 떨어지지 않는 게 가장 큰 포인트라고 합니다. "제가 힘들 때도 나는 잘할 수 있어, 잘 될 거야, 가능성 있어, 크게 될 아이야 라는 희망 덕분에 지금에 발을 디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출처=KBS-2TV '안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