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하나기자] 바야흐로 트렌치코트 시즌이 시작됐습니다.

올봄 트렌치코트 트렌드는 실루엣이 한층 여유로워진 것이 특징입니다. 니트 소재의 건 플랩과 탭이 포인트로 들어갔습니다. 여기에 톤 다운된 색감으로 세련미까지 더 해졌죠.

최지우와 손예진은 트렌드가 한껏 반영된 같은 트렌치코트를 선택했습니다. 최지우는 공항에서, 손예진은 화보 속에서 입었습니다. 최지우는 데님에 스니커즈로 캐주얼하게, 손예진은 오버핏 슬랙스를 매치했습니다.

최지우는 이너로 심플한 아이템을 선택한 것이 포인트입니다. 흰 티셔츠에 청바지 그리고 스니커즈 조합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했습니다.

디테일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티셔츠의 앞 부분은 청바지에 살짝 넣어 다리를 길어보이게 했고요. 청바지의 밑단을 롤업해 발목을 드러냈습니다.

액세서리도 과하지 않은 디자인을 골랐습니다. 트렌치코트와 비슷한 색감의 토트백을 들었습니다. 화이트 벨트 장식이 티셔츠, 스니커즈와 무난한 조화를 이뤘습니다.

손예진은 트렌치코트로 여성스러움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웨이브가 살짝 들어간 긴 머리를 쓸어 올린 포즈는 상큼 그 자체였습니다.

레터링 티셔츠와 아이보리색 팬츠를 매치했습니다. 상의는 트렌디했고요. 하의는  시크한 분위기가 넘쳤습니다. 색감을 아이보리톤으로 통일해 안정감을 줬습니다.

네이비 컬러는 차분한 이미지를 연상케 하는데요. 손예진은 네이비 바탕에 화이트 가죽 벨트가 포인트로 들어간 토트백을 매치했습니다.

트렌치코트-‘버버리'(BURBERRY), 370만원.

토트백-‘버버리'(BURBERRY), 289만원.

<사진 출처=디스패치DB, 버버리, 패션지 ‘헤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