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매드타운’ 출신 호(송재호)가 비인기 아이돌의 현실을 솔직담백하게 털어놨습니다. 그는 최근 매드타운 해체 이후 아프리카BJ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데요.

송재호는 최근 자신의 방송에서 “아이돌은 엄청나게 힘든 직업”이라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오디션과 연습생 생활을 하고 데뷔를 하는 순간부터 빚이 발생한다”고 설명헀습니다.

빚이 나오는 곳은 다양했습니다. 음악, 녹음 및 앨범 작업부터 뮤직비디오 세트장, 촬영, 의상, 심지어 식비까지 있었죠.

또 팬미팅까지 개최한다고 하면, 그 빚의 수준이 어마어마해진다고 합니다. 매드타운의 경우 데뷔 초만 발생한 빚이 5억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7명이서 5억을 나눠서 갚아야 한다. 한 사람당 대략 7,000만원 정도”라며 “이 돈은 절대로 한 번 활동할 때 다 갚을 수 없다”고 말했죠.

아이돌이 음악방송을 가는 건 사실상 ‘절차’라고 합니다. “음악방송으로 돈 버는 건 없다. 방송을 통해 노출되기 위함이다”며 “수익은 행사, 콘서트, 해외공연, 음반판매서 발생한다”고 설명했죠.

하지만 비인기 아이돌에게 수익이 발생하는 건 매우 어렵다고 합니다. “앨범을 그만큼 팔수가 없다. 10만장 팔기가 엄청 힘들고, 만장도 힘들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누가 앨범을 사냐”고 토로했습니다.

회사와 돈을 나눈다면, 빚을 빨리 갚기란 더 어렵다고 합니다. “5대 5 계약을 가정해봤을 때, 1억을 벌면 회사와 그룹이 5,000만원씩 나눠갖는다. 이때 1인당 받는 건 700이다. 하지만 내 통장에 700이 다 들어오는 건 아니다. 그건 전부 빚을 갚는데 나간다”고 말했습니다.

송재호는 “아이돌은 잠도 자지 못하고,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도 힘들다. 악플도 달리기 때문에 정말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 시국에 아이돌은 정말 힘들도, 정말 추천드리고 싶지 않은 직업이다. 저는 활동하면서 돈을 거의 벌어본 적이 없다. 정산표를 받으면 항상 몇천만원씩 빚이 있었다”고 말했죠.

마지막으로 그는 영상 아래에 “모든 그룹을 예로 든 것은 아니다. 단지 제가 느낀 점과 경험을 토대로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죠.

한편 매드타운은 지난 2014년 ‘욜로’로 데뷔했습니다. 하지만 멤버들은 정산 문제와 부족한 지원을 이유로 2016년 소속사 대표를 상대로 전속계약 부존재 확인 소송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계약 갈등 소송에서 조정 불성립이라는 결과를 맞이했죠. 그룹의 재결합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고, 결국 멤버들은 해체 수순을 밟았습니다.

<영상출처=호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