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의 외동딸이 납치됐습니다. 그는 납치범으로부터 딸을 구하기 위해 빛의 속도로 100억을 이체했는데요.

13일 방송된 tvN ‘크로스’에는 장광의 외동딸 양진성이 납치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허성태는 장광에게 화상 전화를 걸어 딸의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무슨 상황인지 이해가 가느냐”고 말했는데요. 장광은 “내 딸이 왜 거기 있느냐”고 소리쳤습니다.

허성태는 섬뜩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는 “내가 말하지 않았느냐. 돈 몇 푼에 사람 체면 구기지 말자고. 진작에 약속 지켰으면 이런 꼴 안 당하고 좋잖아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100억을 요구했습니다. 장광은 “바로 보내겠다”며 허겁지겁 전화를 끊었는데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100억을 입금했습니다.

그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실까요?

<사진·영상 출처=네이버TV, tvN ‘크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