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EXID가 4월 초 새 앨범을 발표한다.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3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EXID가 4월초 컴백을 확정했다”며 “현재 막바지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4인조로 활동할 계획이다. 솔지가 지난 1월 안와감압술을 받고 회복 중이기 때문이다. 현재 병원을 오가며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솔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풀문’ 때와 달리 녹음에 참여하지 못했다”며 “건강 회복이 우선이다”고 전했다.

다음 달 걸그룹들의 치열한 음원 경쟁이 예상된다. 트와이스, 에이핑크, 오마이걸, 러블리즈 등이 4월 컴백을 예고한 바 있다.

<사진=김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