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백색증 아이에게 가해진 가혹한 시선폭력. 신동엽이 “무식한 짓”이라는 표현으로 분노했다.

12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선 백색증을 앓는 딸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인은 백색증 딸에게 쏟아지는 무자비한 시선폭력에 대해 “아이가 4살이라 다 알아 듣는다. 아이가 내 뒤에 숨거나 품에 안기거나 하는데 나로선 가슴이 아프다”라고 털어놨다. 하루는 아이가 ‘사람들이 왜 날 쳐다봐?’ ‘난 왜 머리가 다른 사람들과 달라?’라 묻기도 했다고.

고민인은 백색증이 아이 아빠에게 유전된데 대해 “아기가 태어나고 시어머니가 주저앉으셨다”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아이의 아빠는 “많이 속상하다. 사람들이 쳐다보고 속닥거리고 심지어 내기도 하더라. 염색인지 아닌지. 마음이 아프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또 “내 경우 전체가 백발이라 중학생 때부터 염색을 해야 했다. 나 역시 학창시절 아픔을 겪었다. 체육시간엔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 교복 안에 체육복을 껴입곤 했다. 반팔 반바지도 입지 못했다”라고 아픈 경험담도 전했다.

스튜디오에 함께한 아이는 앞머리만 백색으로 그 깜찍한 모습에 출연자들은 인형 같이 예쁘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멈추지 않는 시선폭력에 고민인은 위축됐고, 아이를 위해 귀농과 이민을 고려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신동엽은 “다른 사람의 시선 때문에 이민을 가는 경우가 있지 않나. 대부분 이민 가서 행복해 하더라. 외국은 큰 관심을 주지 않는다고. 시선이 가니까 볼 수는 있다. 다만 미주알고주알 얘기를 하는 게 얼마나 무식한 짓인가”라며 일갈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기사제공=TV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