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한국 대표 3명이 한 조에 편성되는 불운을 겪었다.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1,000m 예선을 나란히 통과한 임효준(한국체대), 서이라(화성시청), 황대헌(부흥고)는 경기 직후 진행된 준준결승 조 편성에서 똑같이 1조에 배치됐다.

17일 열리는 준준결승에서 1번 포지션의 임효준과 3번 포지션의 황대헌, 4번 포지션의 서이라가 2번인 티보 포코네(프랑스)와 함께 달려야 한다.

규정상 준준결승에서는 상위 두 명의 선수만 준결승에 진출한다.

정상적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경우 세 명 가운데 한 명은 탈락할 수밖에 없다.

다만, 경기 도중 포코네가 반칙을 저지르는 등의 특별한 상황이 발생한다면 나머지 한 명이 구제를 받아 준결승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