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인류 역사상 천재를 꼽으라고 한다면, 단연 과학자 아인슈타인을 말할 것입니다.

아인슈타인은 지난 1955년, 대동맥 파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죽기 전, 가족들에게 자신을 화장해 아무도 모르는 곳에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겼는데요.

하지만 아인슈타인이 죽은 지 23년이 지난 1978년, ‘뉴저지먼슬리’ 기자 스티븐 레비가 아인슈타인의 뇌 사진을 공개해 충격을 줬습니다.

토마스 하비 박사가 아인슈타인이 화장되기 전 연구를 위해 그의 뇌를 몰래 훔쳐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비 박사가 밝힌 연구 결과, 아인슈타인의 뇌는 일반인과 확연한 차이가 있었습니다. 그는 연구진들과 함께 임상신경학 학술지에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뇌의 좌우 9번, 39번 영역을 비교한 결과, 아인슈타인이 일반인보다 신경세포당 더 많은 아교세포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한, 아인슈타인의 뇌의 무게 1,230g으로, 보통 일반인의 뇌 무게 1,400g보다 가벼웠습니다. 즉, 대뇌피질은 보통 사람보다 얇고, 신경세포의 밀도는 높은 것.

놀라운 연구 결과에도 불구, 사람들의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뇌를 몰래 훔쳐 연구한 것은 도를 지나쳤다는 것.

이에 토마스 하비 박사는 “개인적인 욕심이 아니었다”며 “인류를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인슈타인의 뇌 조각은 토마스 박사 사망 후, 프린스턴 병원에 기증됐습니다. 현재 필라델피아의 한 박물관에 전시 중입니다.

<출처=유튜브 ‘세모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