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도소 내에서 라면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미국의 재소자들은 교도소 매점에서 라면 1개를 평균 59센트(한화 약 600원)에 사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재소자 간 물물 교환 시에는 라면 1개의 가치가 2달러 수준(한화 약 2,000원)으로 폭등하는데요. 정상 가격 대비 3배 이상 높은 가격이죠.

현재 교도소 내 물물교환 인기 순위 1위는 단연 라면. 라면 1개면 담배 5개비, 라면 2개면 재소자용 운동화도 구매 가능할 정도라고 하는데요.

라면이 이렇게 인기를 끈 이유는, 지난 2000년 이후 예산 문제로 미국 교도소 재소자 식단이 부실해진 탓입니다.

이로 인해 몇몇 교도소는 하루 3번 나오던 따뜻한 음식을 2번으로 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재소자들은 따뜻한 국물과 면이 있는 라면을 선호하게 된 것. 심지어 재소자들끼리 라면 때문에 싸움까지 할 정도라고 합니다.

<사진출처=유튜브 ‘AfterPrisonShow, 네이버 카페 ‘L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