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워너원의 삶을 망가뜨리는 행위 멈춰달라” (YMC)

그룹 ‘워너원’이 도를 지나친 사생활 침해로 고통받고 있다. YMC엔터테인먼트가 13일 이 사실을 알리고,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일부 팬들은 멤버 개인정보를 불법 취득했다. 이어 밤낮없이 연락을 시도했다. 메신저를 보내고, 전화를 걸었다. 워너원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

YMC 측은 “이런 팬들로 인해 그룹 스케쥴에 지장이 생겼다. 멤버들은 수면, 개인 일상 생활이 불가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토로했다.

심지어 팬들이 차량용 위치 추적 장치까지 설치했다는 것. “팬들이 비공개 스케쥴에 찾아오고 있다. 이는 워너원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소속사 역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다. YMC 측은 “일부 팬들이 멤버들의 안위를 빌미로 소속사 직원을 협박했다. 허위 사실을 전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YMC 측은 사생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워너원의 소중한 삶을 망가뜨리는 행위를 멈춰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다음은 YMC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YMC엔터테인먼트입니다. Wanna One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모든 Wannable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미 몇 차례 유사 공지를 드린적 있으나 지나친 행동으로 Wanna One멤버들에게 피해를 주는 일부 팬분들에게 당부의 말씀드립니다.

최근 Wanna One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하여 밤낮없이 연락을 시도하는 일부 팬들로 인하여 Wanna One 스케줄에 지장을 초래함은 물론 멤버들의 수면, 개인 일상 등의 생활 자체가 불가함에 이르러 아티스트가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아티스트에게 전화 연락을 시도하거나 문자 및 모바일 메신저를 이용해 메시지를 보내는 등의 행동은 한 개인의 일상에 해가 되는 것임을 정확히 인지하시고, 아티스트의 소중한 삶을 망가뜨리는 행위를 멈춰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더불어 소속사 직원에게 Wanna One 멤버들의 안위를 빌미로 협박 및 허위사실을 전달하거나 차량용 위치 추적 장치를 설치하여 비공개 스케줄에 찾아오는 등의 행동은 아티스트의 스케줄에 지장을 초래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될 수 있으므로 삼가 부탁드립니다.

더 이상 Wanna One 멤버들이 일부 팬들의 옳지 못한 행동으로 정신적인 고통을 받지 않도록 부디 많은 여러분의 협조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YMC엔터테인먼트 드림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