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하나기자] 우아함의 대표주자, 김연아와 김희애가 같은 옷 다른 느낌을 선보였습니다.

김연아는 패션지 ‘더블유’ 2월호에서, 김희애는 패션지 ‘데이즈드’ 2월호에서 선보였습니다. 두 사람 모두 스트라이프 이너웨어에 구조적인 민소매 원피스를 레이어드했는데요.

먼저 김연아는 고혹적인 여성미가 돋보였습니다. 팔에 딱 붙는 이너웨어 덕분에 가녀린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여기에 골드 컬러의 시계로 포인트를 더했습니다. 깔끔하게 묶은 헤어스타일도 돋보였습니다.

김희애는 카리스마 있는 발레리나를 연상케 했습니다. 양팔을 올려 카메라를 내려다보는 듯한 포즈를 취했는데요. 일자로 뚝 내린 칼 단발로 지적인 분위기를 업그레이드했습니다.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 의상 본연의 멋에만 집중했습니다.

이 원피스는 ‘루비이통’ 2018 S/S 컬렉션 제품입니다. 가격은 미정입니다.

<사진 출처=패션지 ‘더블유’, ‘데이즈드’, 루이비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