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신화가 자신들이 꿈꾸는 10년 뒤 모습을 밝혔다.

 

신화는 Mnet '윤도현의 머스트'에서 각자의 꿈을 이야기하고 신화의 대표 곡들을 색다르게 편곡해 부를 예정이다. 
 
이날 MC 윤도현은 신화에게 "각자 10년 후에 어떤 모습으로 있을 것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여섯 멤버 전원은 음악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는 한편 예상치 못한 꿈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이민우는 "10년 후에 신화 박물관을 짓는게 꿈이라며, 팬들이 우리가 활동했던 때를 회상했으면 좋겠다. 신화가 10년 뒤에도 그곳에서 계속 공연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MC 윤도현에게 신화 박물관 옆에 토지를 비워놓을 테니 YB 박물관도 세우라며 공연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민우에 이어 신혜성은 "하고 싶은 음악을 할 것"이라며 뮤지션으로서 포부를 밝히는 한편 이민우가 지을 신화 박물관 옆에 카페를 차리고 싶다는 엉뚱한 꿈도 소개했다.

 

이에 덧붙여 전진이 "그렇다면 내 꿈은 10년 뒤 신화 박물관 옆에 사우나를 차려 경영하고 싶다"고 밝혔다. 
 

윤도현은 "10년 뒤 나아가 20년 뒤에도 아이돌의 지침서가 되는 멋진 우정을 간직한 신화로 오랫동안 활동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따뜻한 격려로 토크를 마무리했다.
 
이 밖에도 '윤도현의 머스트'에서만 볼 수 있는 신화의 특별 공연이 펼쳐진다. 신화는 이날 5집 타이틀곡 '퍼펙트 맨(Perfect Man)'을 라틴분위기로 새롭게 편곡해 기타리스트 허준의 반주에 맞춰 선보인다.

 

한편 신화는 10집 타이틀곡 '비너스'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사진제공=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