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패GO] 소시>>>씨스타>에프엑스>포미닛>투애니원 (걸그룹편)

기사입력 : 2013-10-14 09:52

[Dispatch=나지연·김효은 기자] "소시>>>씨스타>에프엑스>포미닛>투애니원…"

 

2013년도 걸그룹 대전이 치열했다. 새해 첫 날 소녀시대의 '아이 갓 어 보이'를 시작으로 씨스타, 투애니원, 포미닛 등이 새 앨범을 내고,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외 분야의 활동도 두드러졌다. CF 및 화보, 각종 행사에 참여 눈도장을 찍으며 인지도를 높였다.

 

'디스패치'가 2013년 여자 아이돌 활동 성적을 순위로 매겼다. 음반 및 음원 성적, 유투브 조회수, 지상파 음악방송 1위 횟수, 해외 아이튠즈 1위 횟수, 팬카페 회원수 등이다. 단, 여러 곡으로 활동한 경우 점수가 가장 높은 곡을 기준으로 잡았다.

 

합산 결과 소녀시대는 전 부문에서 압도적인 수치로 정상에 오르며 최종 순위 1위에 올랐다. 2위는 씨스타다. 특히 음원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3위는 에프엑스. 해외 인기 및 음반 판매량이 월등했다. 4위는 포미닛, 5위는 투애니원의 순서다. 

 

 

◆ 1위> 소녀시대 : "넘사벽 걸그룹"

 

1위는 소녀시대였다. 총점 1,194점을 받아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전 부문에서 3위권 내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특히 유튜브 뮤비 조회수에서 많은 점수를 획득했다. 걸그룹 중 홀로 7,000만 건을 돌파, 2위 투애니원(1,340만 5,955건)과 격차를 6배나 벌렸다.

 

음반 판매량도 독보적이었다. 정규 4집 '아이 갓 어 보이'로 28만 7,813장을 판매했다. 오프라인 시장의 불황에도 불구 팬들의 충성도가 높았다고 풀이된다. 무대 외 활동점수도 주목할 만하다. 행사(21회)·화보(31회)·광고(21회)로 177점이라는 가장 높은 점수를 이끌어냈다. 


 

◆ 2위> 씨스타 : "음악방송 최강자"

 

씨스타는 지상파 음악방송 최강자였다. 지난 7월 발표한 신곡 '기브 잇 투 미'로 SBS-TV '인기가요'에서 2회, MBC-TV '음악중심'에서 2회, KBS-TV '뮤직뱅크'에서 3회 1위를 거뒀다. 걸그룹 중 가장 많은 횟수다. 대중적 인기가 높은 그룹임을 알 수 있는 기록이다.

 

음원 성적도 좋았다. 2위다. 포미닛(가온지수 1억 366만 9,226점, 변환 점수 103점)과는 단 2점차, 매우 근소한 차다. 행사, 화보, 광고 점수는 5위다. 바쁜 스케줄 탓에 포토월 등 패션 행사를 소화할 수 없었다. 하지만 총 8편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며 대중적으로 호감형 그룹임을 증명했다.

 

 

◆ 3위> 에프엑스 : "국내외 인지도 ↑"

 

에프엑스는 음반 판매량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난 7월 발매한 정규 2집 '핑크 테이프'로 7만 2,151장의 판매고를 올렸고,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3위인 에이핑크(3만 5,340장)보다 약 4만장 앞선 수치다. 탄탄한 팬덤에 힘입어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아이튠즈 차트에서는 1위를 6번이나 했다.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만, 태국, 캄보디아 등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해외 인기 척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브 뮤비 조회수도 상당히 높다. 2달 만에 1,292만 200건 클릭수를 기록했다.

 

 

◆ 4위> 포미닛 : "걸그룹 음원깡패"

 

포미닛은 음원 부문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난 4월 4번째 미니앨범 '이름이 뭐예요'로 가온차트 누적 음원지수 1위(1억 366만 9,226점)를 기록한 것. 팬카페 회원수(3만 4,773명)나 해외 아이튠즈 성적이 저조함에도 불구, 음원 점수만으로 단숨에 전체 4위 성적표를 받아냈다.

 

활동 점수도 높았다. 행사 부문에서 허가윤의 활발한 활동(6회)이 돋보였다. CF 부문에서는 현아가 단독으로 4회나 촬영했다. 유튜브 뮤비 조회수나 음반 판매량도 상위권이다. 각각 4위(1,245만 1,372건), 5위(1만4,147장) 기록을 냈고, 총 합계 4위에 올라섰다.

 

 

 

◆ 5위> 투애니원 : "글로벌 인기 실감"

 

투애니원은 해외에서 강세였다. 지난 7월 발매한 싱글 '폴링 인 러브'로 해외 아이튠즈 차트에서 7회 1위에 올랐다.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 브루나이, 홍콩에서 거둔 성적. 유튜브 뮤비 조회수도 높았다. 1,340만 6,955건으로 2위를 기록했다.

 

다만 국내 점수는 다소 낮았다. 이는 '폴링 인 러브'가 디지털 싱글인 탓이다. 앨범 발매가 되지 않아 점수 집계에서 제외됐기 때문.  노출을 최소화하는 YG의 전략으로 활동 지수도 높지 않았다. 화보 9회, 지면 광고 3회로 총 9위다. 단, 팬들의 지지는 탄탄했다. 팬카페 회원 수 7만8,203명. 이 부문에서 2위를 차지하며 총 합계 5위 성적표를 거뒀다.

 

 

◆ 6위> 에이핑크 : "탄탄한 팬덤으로~"

 

에이핑크는 점차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걸그룹이다. 특히 팬덤으로는 상위권에 속한다. 팬카페 회원수(6만 3,585명) 부문에서 4위를 차지했다. 포미닛(3만 4,773명), 미쓰에이(3만 4,376명), 씨스타(2만 4,335명) 등 쟁쟁한 선배 걸그룹들을 앞질렀다.

 

음반 판매량도 상당히 높다. 지난 7월 발매한 3번째 미니앨범 '시크릿 가든'으로 총 3만 5,340장을 판매했다.  음원 성적도 안정적이다. 타이틀 곡 '노노노'는 가온 음원지수 6,344만 7,998점으로 전체 5위를 차지했다. 팬들의 충성도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 7위> 크레용팝 : "'빠빠빠' 신드롬"

 

크레용팝의 '빠빠빠'는 지난 6월부터 순위권으로 치고 올라왔다. 직렬 5기통 댄스의 유행으로 외신에 '제 2의 싸이'로 소개되기도 했다. 덕분에 유튜브 뮤비 조회수 부문에서 663만 1,313건의 조회수를 얻어 6위를 기록했다. 가온 음원지수도 높았다. 6월 190위(406만 6,698점), 7월 21위(2,609만 5,682점), 8월 4위(3,633만 6,190점)로 치고 올라왔다.

 

음반 판매량과 팬카페 회원수는 10위권 내외를 유지했다. 무대 외 활동 점수도 비슷한 수준이다. 히트곡은 '빠빠빠' 뿐인 걸 감안하면, 높은 순위다. 또한 지면광고도 2회나 기록했다. 데뷔 년차에 비해 안정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8위> 걸스데이 : "성장 가능성 충분"

 

걸스데이는 전 부문에서 무난한 성적표를 받았다. 음반 판매량과 유튜브 뮤비 조회수는 7위, 음원지수와 팬카페 회원수는 각각 8위를 기록했다. 올해는 처음으로 지상파 음악방송 1위도 차지했다. '여자대통령'으로 SBS-TV '인기가요'에서 데뷔 후 첫 트로피를 받았다.

 

발전 가능성도 충분하다. 지난 3월 발매한 정규 1집 '기대해'로 음반 판매 1만 1,598장 을 기록했다. TV광고 역시 올해 2개를 촬영하며, 차츰 대중 인지도를 높여 가고 있다. 7위인 크레용팝과의 격차도 크지 않다. 총점이 각각 134점과 132점으로, 단 2점 뒤지는 기록을 냈다.

 

 

◆ 9위> 시크릿 : "잠시, 주춤했지만~"

 

시크릿은 음원 부문에서 선전했다. 지난 4월 공개한 '유후'는 가온 음원지수 4위(7,355만 6,827점)를 기록했다. 걸그룹 중에서도 상위권이다. 시크릿 특유의 발랄하고, 섹시한 매력이 잘 조화된 곡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외 부문도 무난했다.  미니앨범 '레터 프롬 시크릿'으로 8,388장 판매고를 올렸다. 걸그룹 중 8위 기록이다. 유튜브 뮤비 조회수도 역시 8위. 총 391만5,744건 클릭수를 획득했다. 단, 활동점수는 낮았다. 올해 개인 활동을 자제한 탓이다.  

 

 

◆ 10위> 미쓰에이 : "활동이 없었어도"

 

미쓰에이는 올 상반기에 앨범 활동을 하지 않았다. 때문에 음반 판매량, 가온 음원지수, 유투브 뮤비 조회수, 지상파 음악방송, 해외 아이튠즈 앨범차트 등이 집계에서 제외됐다. 총 7개 부문 중 5개 점수가 0점 처리된 것. 그럼에도 불구 10위에 올라 인기를 실감했다.

 

단, 2가지 항목만으로 총점 104점을 기록했다. 팬카페 회원수는 3만 3,276명으로 6위다. 6 활동점수도 월등했다. 광고를 16개나 찍었다. 그 중 12개는 멤버 수지의 단독 광고다. 수지의 대중적 호감도와 인기가 활동이 없음에도 불구, 팀을 10위까지 끌어올린 원동력이 된 셈이다.

 

 

 

◆ 10위> 카라 : "하반기를 노리며"

 

카라는 지난 달 2일, 4집 '숙녀가 못돼'로 컴백했다. 컴백 시기가 늦어 다른 아이돌에 비해 음원 집계가 덜 된 상황이다. 가온 음원지수는 9월 3째 주까지만 파악됐다. 음반 판매도 아직 통계가 나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 '미쓰에이'와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숙녀가 못돼' 음원 관련 점수를 제외하고, 두각을 드러낸 부분은 팬카페 회원수다. 4만 8,056명 이상의 팬 수를 기록하며 이 부문 5위에 올랐다. 국내 활동이 많지 않았음에도 불구, 6년차 걸그룹답게 팬층이 두터웠다. 공중파 음방 1위 기록도 있다. '숙녀가 못 돼'로 KBS-2TV '뮤직뱅크' 1위를 한 차례 차지했다. 이 부문 6위에 올랐고, 총 합산 결과 전체 10위다.

 

 

◆ 12위> 애프터스쿨 : "개인 활약 돋보여"

 

애프터스쿨도 무난한 결과를 받았다. 지난 6월 공개한 6번째 싱글 '첫사랑'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다. 특히 음반은 불경기 임에도 불구 판매량이 1만 2,672장을 돌파하며 6위를 차지했다. 두터운 팬덤에 탄력을 받은 결과다. 단, 아쉽게도 음악방송 1위는 없었다.

 

활동점수도 6위다. 개개인의 활약이 좋았다. 모델 출신 멤버 나나의 경우, 패션 행사에만 7번 참여했다. 유이 역시 단독 화보 촬영은 3번 진행했다. 이외 멤버 및 전체 활동까지 합쳐 21회라는 높은 기록을 냈고, 6위에 올랐다. 총 합산 결과는 12위다.

 

◆ 13위> 레인보우 : "음판 성과, 무난해"

 

레인보우도 안정적인 점수를 받았다. 지난 6월 발매한 정규 앨범 '레인보우 신드롬-파트 2'로 음반판매 부문 9위에 올랐다. 음원 성적도 무난하다. 3,356만 5,942점를 얻어 11위로 평가에 반영됐다.

 

개인 활동도 나쁘지 않았다. 특히 우리와 재경의 활약이 돋보였다. 재경은 행사 6회에 모두 참석, 우리는 홀로 화보 3회를 촬영했다. 이 부문 11위다. 단, 팬덤은 아직 규모가 작았다. 팬카페 회원수는 4,500여 명으로 14팀 중 가장 적었다.  

 

◆ 14위> 달샤벳 : "내 상승세를 봐!"

 

달샤벳은 올해 상승세를 탄 걸그룹이다. 지난 해 발표한 '미스터 뱅뱅'은 2012년 가온차트 196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대폭 상승했다. 신보 '내 다리를 봐'는 지난 7월 가온차트 42위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가온 음원지수 2,131만 6,113점, 유튜브 조횟수 87만 1,133건으로 각각 13위를 이끌어냈다.

 

음반 판매량도 적지 않다. 지난 6월 공개한 미니앨범 '비 앰비셔스'로 총 3,239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 부문 11위 기록이다. 이외 활동도 순조롭다. 행사 3회, 화보 3회, 지면 CF 1회 기록을 냈다. 단, 해외 인지도는 높지 않다. 아직 국내 활동에만 치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해외 아이튠즈 점수는 없었다.  

 

 

<이미지 제공=비주얼다이브/디스패치DB>

 

 

 


<글=김혜원 기자>
twitter facebook

"디패마크, 박아드립니다"…'디스패치', 로고어플 등장"디패마크, 박아드립니다"…'디스패치', 로고어플 등장

주요뉴스

888 픽쳐

핫영상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