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포착] "감자탕, 내가 쏜다"…유노윤호, 팬들과 깜짝 '생파'

기사입력 : 2012-02-07 01:23

 

[Dispatch=김수지기자] "오늘은 내가 쏜다!"

 

이런 날이 진정으로 '계'탄 날 아닐까요? 꿈에 그리던 '오빠'와 같이 밥을 먹다니, 분명 이날 모인 수십명의 팬들은 밤잠을 설칠 정도로 들떴을 겁니다. 예상치 못한 깜짝 생일 파티. 유노윤호와 팬들 모두에게 2월 6일은 특별한 추억이 된 시간이었습니다.

 

지난 6일 오후 7시, 압구정동에 있는 한 식당에서 유노윤호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주변엔 국내는 물론 일본 팬들까지 잔뜩 모여있더군요. 알고보니 이날은 윤호의 26번째 생일. 팬들은 저마다 정성껏 준비한 선물을 들고, 유노윤호가 앉아 있는 식당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때. 식당 안에서 식사를 하던 유노윤호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밥 먹으러 들어오세요~"

 

 

남다른 팬사랑이었습니다. 유노윤호는 밖에서 기다리는 팬들이 안타까웠나 봅니다. 가게 안으로 불러 함께 식사를 하자고 하더군요. 예상치 못한 윤호의 배려에 모여있던 팬들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를 보는 유노윤호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습니다.

 

참 자상했습니다. 윤호는 식당에 앉은 팬들에게 감자탕 한 그릇씩을 대접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이 나올 때까지는 가볍게 인사도 나눴습니다. 곧이어 감자탕이 나오자 팬들은 "오빠 잘 먹겠습니다"라고 인사하며 맛있게 식사를 하더군요. 윤호는 이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죠.

 

 

단란한 식사가 끝난 뒤 유노윤호는 팬들과 함께 감자탕 집을 나왔습니다. 이에 팬들은 한 목소리로 윤호에게 '오빠 잘 먹었습니다', '너무 맛있었어요', '생일 축하해요'라며 감사 인사를 건넸습니다. 마치 팬미팅 현장을 보는 듯 했습니다. 정말 뜻깊은 생일이었죠.

 

유노윤호는 조금 쑥스러운 듯 손인사로 호응했습니다. 팬들이 주는 생일 선물을 받을 땐 고개를 숙이며 한 명 한 명에게 감사인사를 전했죠. 참 깍듯한 아이돌, 그리고 팬이었습니다. 그렇게 아쉬운 만남을 뒤로하고 유노윤호는 자신의 차량을 타고, 자리를 빠져나갔습니다.

 

 

이날 윤호의 일상 패션은 어땠을까요. 아이돌 답지 않게 편안했습니다. 유노윤호는 바닷가 풍경이 프린팅 된 흰색 티셔츠와 노란색 안감이 포인트인 검정색 패딩 점퍼를 매치했습니다. 캐쥬얼한 차림도 무대 의상처럼 멋이 났죠. 새로 염색한 밝은 갈색 헤어와도 잘 어울렸습니다.

 

그 흔한 위장도 없었습니다. 아이돌이 일상에서 애용하는 마스크와 모자는 쓰지 않았습니다. 주위 시선도 개의치 않았습니다. 꾸미지 않은 소탈한 모습으로 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인사도 했습니다. 오랜 시간동안 팬들의 사랑을 받은 비결이 무엇인지 짐작이 되더군요.

 

유노윤호는 최강창민과 '동방신기' 활동을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 유럽 등 여러 국가에서 사랑 받는 글로벌 아이돌 스타인데요. 하지만 팬 앞에서는 한없이 다정한 오빠 또 친구였습니다. 앞으로도 팬들과 진한 우정을 만들어 나가길 '디스패치'가 응원할게요.

 

 

 

 

<사진=김용덕기자, 이승연 인턴기자>

 

<관련기사>

 

▷"장혁의 순환 vs 한가인 피부"…시청자는 모르는 CF전략

 

▷[같은 옷 다른 느낌]효리 vs 보아 vs 려원 천엽룩 맞대결

 

▷"가능성 확인, 자신감 얻어"…소시, 美 지상파 데뷔 입국

 

▷"나는 강요하지 않았다"…크리스가 밝힌 오해와 진실(르포)

 

▷송지효, 소속사 대표와 열애…"월요커플 아닌 사내커플"


<글=김수지 기자>
twitter facebook

"디패마크, 박아드립니다"…'디스패치', 로고어플 등장"디패마크, 박아드립니다"…'디스패치', 로고어플 등장

주요뉴스

888 픽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