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Chinese  

박해진, 태국 팬미팅 인기…”3시간, 역대급 팬서비스”

기사입력/수정 : 2017-07-17 10:32 오전

[Dispatch=김수지기자] 연기자 박해진이 원조 한류스타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콕 썬더돔에서 2,200여 며의 팬들과 만났다.

박해진은 이날 “지난해 태국 첫 팬 미팅 이후 2번째로 여러분을 만나게 됐다”며 “정말 오길 잘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역대급 팬서비스를 과시했다. 박해진은 자신의 집 사진과 ‘맨투맨’ 대본 등을 선물했다. 특별 소장품으로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원조 팬바보다웠다. 박해진은 3시간 가까이 팬들과 교감했다. 즉석에서 전화 통화를 하고, 드라마 명장면을 재현했다.

에프터 서비스까지 완벽했다. 박해진은 특별히 뽑힌 한 명의 팬과 차안에서 데이트를 했다. 팬들의 폭풍 질투를 불러냈다.

현지 언론의 관심도 뜨거웠다. 한 취재진은 “지금까지 만나본 해외 아티스트 중 가장 친절하고, 따뜻하다”고 극찬했다.

‘마운틴 무브먼트’ 측은 “박해진이 팬미팅이 끝난 후에도 팬들과 악수회를 가졌다”며 “끊임없이 팬들 사랑에 보답했다”고 전했다.

한편 박해진은 영화 ‘치즈 인더 트랩'(감독 김제영) 촬영을 마쳤다. 올 하반기 개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