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아동 성폭행범은 때려야 해”…英, 정의의 망치남 화제

기사입력/수정 : 2017-05-20 12:39 오전

 

징역 35년형을 선고받은 범죄자가 있습니다. 그는 아동 성폭행범만 찾아 다니며 망치로 직접 응징했습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해 ‘복수하는 천사’ 제이슨 부코비치의 범행에 대해 전했습니다.

그는 알래스카 앵커리지 출신으로 지난 해 6월 성범죄자 레지스트리를 이용해 아동 성폭행범 명단을 입수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아동 성폭행범들을 차례대로 찾아갔죠.

제이슨은 늦은 밤 “나는 복수하는 천사다. 정의 구현을 위해 왔다”라며 직접 망치로 성폭행범을 응징했습니다. 그의 망치에 머리를 맞은 아동 성폭행범 헤이즈 데마레스트는 두개골이 함몰되는 큰 상해를 입었습니다.

제이슨의 응징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안드레스 발보사와 찰스 리몬 알비를 차례로 찾아 응징했습니다. 

또한 제이슨은 망치로 응징한 후 “난 너희들이 빚진 것을 받으러 왔을 뿐이다”라며 그들의 집에서 물건도 훔쳤습니다. 며칠 후 제이슨은 체포되었고, 자신의 범행 동기에 대해 밝혔습니다. 

제이슨은 “어렸을 때부터 양아버지에게 성적 학대를 당했다. 그래서 난 내 손으로 그들을 응징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모든 아이들은 성범죄 없이 건강하게 자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제이슨은 폭행과 절도 등 18가지 혐의로 35년형을 선고받아 현재 알래스카 교도소에 수감 중입니다.

<사진출처=KTUU, Alaska Dispatch News>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