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용돈 1만원’ 남기고 사라졌던 지적장애인 7일만에 발견

기사입력/수정 : 2017-05-19 09:54 오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아버지 쓰시라’며 용돈 1만원을 남기고 사라진 40대 지적장애인이 일주일 만에 발견됐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19일 오전 7시 34분께 창원시 성산구 남천교 밑에서 고모(46)씨를 찾았다고 밝혔다.

당시 다리 아래 쓰러져 있던 고 씨를 지나가던 화물차 기사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고 씨는 집을 나갈 때 복장 그대로였으며 외상은 없이 탈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지적장애 3급인 고 씨는 지난 12일 오후 8시 30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아파트에서 나간 뒤 사라졌다.

고 씨 부모 신고를 받은 경찰은 매일 40여 명을 투입해 4∼5㎞ 반경을 뒤지고 폐쇄회로(CC)TV까지 확인했으나 소재 파악은 쉽지 않았다.

집을 나선 직후로 추정되는 시점에 자신이 사는 아파트 앞 마트에서 ‘게맛살’을 하나 산 게 마지막으로 확인한 행적이었다.

경찰은 고 씨가 실종 당일 아버지에게 ‘책상 위에 1만원을 두었으니 가져가 쓰시라’고 말한 점으로 미뤄봤을 때 가출을 결심하고 집을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