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하트, 스트라이크?”…하이라이트, 새 팬덤명은?

기사입력/수정 : 2017-03-21 08:09 오전

[TV줌인] 하이라이트, 비스트 벗고 新 프린스로 거듭난 ‘60분 ♥’

비스트 아닌, 하이라이트의 귀환이다. 더욱 진솔해진 입담으로 팬들 곁을 찾았다.

하이라이트 멤버들은 지난 20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오프닝 곡으로 ‘하이라이트’,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선곡했다. 무대 후 윤두준은, “비스트 선배들의 곡을 커버해봤다”며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의 경우, 나온 지 몇 시간이 채 되지 않았다. 따라 불러줘서 고맙다”고 운을 뗐다.

멤버들은 어느 때보다 열정적인 무대를 꾸몄다. 양요섭은 “더 멋져 보이고 싶다. 잘 보이고 싶다. 열정이 넘친 탓일까. 숨이 찰 정도였다”고 진심을 전해 팬들을 환호케 했다.

멤버들과 팬들은 힘을 합쳤다. 팬클럽 이름을 새로 정하기로 한 것. 윤두준은 “개인적으로 ‘하트’가 좋다. 하이라이트의 줄임말이다. 이외에도, 스프라이트, 스트라이크, 마이 라이트 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반드시 팬들의 투표로 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름답다’, ‘리본’ 등의 무대를 꾸민 후 멤버들은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용준형은 “할 수 있는 것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양요섭은 “사장으로서 말하겠다. 상반기까지는, 우리를 볼 기회가 많을 것이다. 쉬지 않고 활동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윤두준은 좀 더 현실적인 한 마디를 남겼다. 윤두준은 “다시 만나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면서도 “무엇보다 각자 본업에 충실하라. 우리가 주가 되게 하지 마라. 그냥 취미활동으로만 즐겨 달라”고 당부했다.

서로가 서로를 걱정한 시간이었다. 하이라이트와 팬들의 끈끈함, 최고로 완벽한 새 출발의 시기였다.

TV리포트=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네이버 V 라이브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