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는 노르웨이…한국은 56위

기사입력/수정 : 2017-03-21 12:24 오전

노르웨이 북부 트롬쇠에서 보이는 오로라[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는 노르웨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엔 자문기구인 유엔 지속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세계 155개국의 행복도를 조사한 ‘세계 행복 보고서 2017’을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년 조사에서 4위였던 노르웨이는 돌봄, 의사 결정 자유, 관용 등 사회적인 행복도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였던 덴마크가 2위로 내려갔으며 아이슬란드(3위), 스위스(4위), 핀란드(5위), 네덜란드(6위), 캐나다(7위), 뉴질랜드(8위), 호주(9위), 스웨덴(10위)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2015년 47위에서 지난해 58위로 하락했다가 올해 56위로 소폭 상승했다.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EPA=연합뉴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26위로 행복도가 가장 높았고 그 밖에 태국(32위), 대만(33위), 말레이시아(42위), 일본(51위) 등이 한국을 앞섰다.

주요국 순위는 미국 14위, 독일 16위, 영국 19위, 프랑스 31위, 이탈리아 48위, 러시아 49위, 중국 79위 등으로 나타났다.

행복도가 가장 낮은 나라는 중앙아프리카공화국(155위), 부룬디(154위), 탄자니아(153위), 시리아(152위), 르완다(151위), 토고(150위) 등이었다.

SDSN은 2012년부터 매년 세계 각국의 고용, 소득 격차, 기대 수명, 국내총생산(GDP), 정부와 기업 투명성, 사회적인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행복도를 산출하고 있다.

내전 중인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 동부 지역[AF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