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엄기준, 체포한다”…지성, ‘피고인’의 복수

기사입력/수정 : 2017-03-21 12:05 오전

‘피고인’ 지성 “엄기준 당신을 살인혐의로 체포합니다”[종합]

마지막은 추격전이다. 지성이 엄기준을 잡을 수 있을까.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에서는 복수의 마지막 퍼즐을 찾아 나서는 정우(지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석(오승훈)의 활약으로 정우가 민호의 자백을 확보하는데 성공한 가운데 하연(신린아)은 준혁(오창석)을 향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하연이 “유치원에서 삼촌 봤는데 삼촌 왜 숨었어요? 저 보고 싶어서 온 거잖아요”라고 말하면 준혁도 흔들렸다.

하연의 유치원을 찾아 아이를 안고 “하연아,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지수 모의 등장엔 그녀에게도 고개를 숙여 사과를 했다.

정우는 민호의 아내인 연희(엄현경)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정우는 “알고 있었죠? 차민호가 남편 분을 죽였다는 걸. 제니퍼에 대해서도 알 테고. 제 아내인 지수도 남편분이 죽였습니다”라고 힘겹게 말했다.

연희가 “그 말을 왜 제게 하는 거죠?”라 묻자 정우는 “제가 원하는 건 차선호가 아니라 차민호를 법정에 세우는 겁니다. 그러기 위해선 차민호가 차선호로 살고 있다는 걸 증명해야 하죠. 아이가 아버지를 어떻게 기억할까요? 아버지가 살인자라면”이라는 말로 그녀를 설득했다.

문제는 이런 둘의 대화가 민호에게 도청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 사실을 모르는 정우는 하연으로부터 “낮에 준혁이 삼촌 봤다? 삼촌이 나보고 미안하대”란 말을 듣곤 착잡해 했다. 준혁으로선 선택의 기로에 놓인 상황. 검사 선서를 보며 준혁은 긴 한숨을 쉬었다.

민호는 업무도 뒤로하고 연희 그리고 아들과 함께 떠나려 했다. 걱정하는 연희에게 민호는 “아무 일 없을 거야”라고 장담했다.

연희가 “기억나요? 우리가 처음 만났던 날”이라고 물으면 민호는 “어떻게 잊을 수 있겠어?”라며 진한 애정을 표했다.

정우는 그런 민호를 잡고자 나섰다. 체포명령도 내렸다. 민호가 티켓팅을 하겠다며 자리를 비운 사이 연희는 그대로 그를 떠났다. 경찰들이 나타난 순간. 민호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