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나, 사기꾼인가”…조세호, 명품 집착의 끝

기사입력/수정 : 2017-03-21 12:00 오전

 

방송인 조세호가 남다른 명품사랑에 얽힌 비화를 전했다.

조세호는 2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명품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조세호는 “명품에 욕심이 생기니까 무리해서 사게 되더라. 집에 가면 공허함이 밀려오곤 했다”라고 입을 뗐다. ‘난 어떤 삶을 살고 있나’라는 회의가 들었다는 것이 조세호의 설명이다.

조세호는 “이 정도 명품이 있으면 집도 그에 걸맞아야 하는데 집은 원룸인 거다. ‘난 사기꾼인가’ 생각까지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조세호는 “명품에 맞게 행동해야 하나 안 해도 되는 계산까지 하게 됐다”라며 부작용(?)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