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NCT 아닌, 고교생으로~”…마크, ‘고등래퍼’ (영상)

기사입력/수정 : 2017-02-18 12:15 오전

‘NCT’ 마크가  엠넷 ‘고등래퍼’에 출격했습니다. 17일 서울 강서지역 선발전에서 랭크 6을 받고 통과했는데요.

이날 마크는 “서울공연예술고에 다니는 2학년 마크”라고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이 때 심사위원들은 마크가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NCT’ 멤버라는 걸 몰랐죠.

마크는 깔끔하게 랩을 선보였습니다. 다소 긴장한 듯 했지만, 실수 없이 준비해온 무대를 소화했죠.

마크의 랩이 끝나고, 하하는 “마크 학생이 2016년도에 데뷔를 했다”며 “MAMA에서 남자 신인상도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딥플로우는 “NCT?”라며 놀랍다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마크는 “자기 소개했을때 NCT라고 얘기를 안 했던 이유는 ‘고등래퍼’ 만큼은 고등학생 마크로 나오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단독 인터뷰에서도 “다 똑같이 지원하고 마이크 잡고 랩을 하는 거 아니냐”며 “NCT라고 하니까 갑자기 의식들이 달라지는게 불공평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마크는 엇갈린 심사평을 받았습니다. 스윙스는 “랩에 라임이 없다”고 평했고, 딥플로우는 “톤이 멋졌다”고 칭찬했습니다.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