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홍상수 신작, ‘베를린’ 평가는?…”영화, 사생활과 닮았다”

기사입력/수정 : 2017-02-17 04:59 오후
[Dispatch=안나영기자]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가 ‘제 67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였다. 지난 16일 레드카펫을 시작으로, 프로모션을 펼쳤다.

우선 외신들의 반응은 어떨까. 일단 나쁘지 않다는 반응이다. 일례로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신선도를 100%로 평가했다.

‘로튼토마토’는 영화 평점을 토마토 신선도에 비유한다. 토마토 지수가 100%에 가까울수록 호평을 뜻한다. 홍상수 감독은 5명의 평론가에게 만점을 받았다.

현지 바이어들의 평가도 높은 편이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영화 관계자 22명을 대상으로 한 시사회에서 10점 만점에 8.18점을 받았다.

특히 영화 주제에 대한 관심이 크다. 그도 그럴것이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여배우 영희(김민희 분)와 유부남 감독의 불륜을 담은 작품이다.

‘오트로스크린’은 홍상수 감독 자전적 스토리를 높게 평가했다. “그의 커리어 전반에 걸쳐 가장 솔직한 작품”이라 말했다.

‘스크린데일리’ 역시 “홍상수 영화에서 술과 사랑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런데 여배우와 유부남 감독과 불륜 소재는, 사생활과 놀라울 정도로 닮았다”고 설명했다.

김민희의 연기력을 인정하기도 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인간의 감성에 대한 호감가는 연구다. 김민희는 관객을 깨어있게 만든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영화 매체 ‘버라이어티지’는 “홍상수 감독이 자신이 선호하는 주제인 사랑, 고독, 소주를 꺼냈다. 김민희의 놀라운 연기도 한몫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밤의 해변에서 혼자’ 베를린 영화제 수상 여부는 오는 18일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