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올해 수상자는, 비욘세”…아델, 트로피 반 쪼개

기사입력/수정 : 2017-02-13 11:44 오후

팝스타 아델이 트로피를 반으로 쪼갰습니다. 함께한 동료 비욘세를 위해서였는데요.

아델은 지난 13일(한국기준) 미국 로스앤젤레서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59회 그래미어워즈’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아델은 ‘올해의 앨범’상을 비롯해 총 5개상을 받게 됐는데요. 올해의 앨범상과 올해의 레코드 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델은 올해의 앨범상 수상 중 비욘세를 언급했는데요. “이 상을 받을 수 없다. 올해의 음반은 비욘세의 ‘레모네이드’였다”며 트로피를 반으로 쪼갰습니다.

이어 아델은 비욘세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는데요. “비욘세는 정말 많은 영감을 주는 가수다. (음악 인생의) 어머니로 삼고싶다”는 진심어린 말을 전했습니다.

이에 대한 비욘세의 반응은요? 눈시울을 붉히며 감동받은 표정을 지었습니다. 두 가수의 돈독한 우애에 장내가 훈훈해졌다는 후문입니다.

<사진출처=’투팹’>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