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단독] 이민호♥수지, 런던 데이트 포착…韓·佛·英, 비밀여행 (종합)

기사입력/수정 : 2015-03-23 10:04 오전
[Dispatch | 파리(프랑스)·런던(영국)=서보현·김지호·송수민기자] 서울에서 시작됐다. 파리를 거쳤고, 런던에서 타올랐다. 한국과 프랑스, 영국을 넘나드는 사랑이었다.

‘한류스타’ 이민호와 ‘K팝스타’ 수지가 사랑에 빠졌다. 둘의 사랑 앞에 거리는 무의미했다. 서울과 파리의 거리 8,972km, 파리와 런던의 거리 344km를 뛰어 넘었다.

‘디스패치’가 이민호와 수지의 런던 데이트를 포착했다.

지난 10일, 이민호와 수지가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각각의 목적지는 달랐다. 이민호는 파리행(오후 2시), 수지는 런던행(오후 1시)이었다.

각각의 스케줄도 달랐다. 이민호는 파리에서 ‘디올’, 수지는 런던에서 ‘올세인츠’ 유가 화보를 찍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모든 일정이 끝난 이후의 동선은 일치했다. 바로, ‘런던’이었다.

D-데이, 둘의 데이트 날은 지난 15일이었다. 이민호는 이날 모든 스케줄을 끝마쳤다. 그리고 그가 향한 곳은 파리 북역. 런던행 ‘유로스타’에 몸을 실었다.

같은 시각, 런던의 월도프 힐튼 호텔. 수지는 화보 촬영 기간 머물었던 월도프에서 체크 아웃을 끝냈다. 그가 기다린 사람은 다름 아닌 이민호.

수지는 이민호가 런던에서 렌트한 벤츠에 올라탔다. 이어 두 사람은 런던의 최고층 빌딩인 ‘더 샤드'(The Shard)로 향했다. 그 곳에는 샹그릴라 호텔이 있다.

이민호와 수지는 은밀하게, 조심스럽게 움직였다. 런더너의 시선을 피해 시간차로 이동했다. 수지가 먼저 차에서 내렸고, 약간의 간격을 두고 이민호가 뒤를 따랐다.

위장템은 런던에서도 유효했다. 수지는 후드 점퍼를 뒤집어 썼고, 이민호는 머플러로 얼굴을 감쌌다. 그렇게 두 사람은 주위의 시선을 피하며 샹그릴라로 입성했다.

런던에서의 데이트는 이민호가 주도했다. 영국은 한국과 달리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다. 주행 차선도 반대다. 하지만 이민호는 직접 차를 몰며 런던 드라이브를 즐겼다.

이는 서울에서의 데이트 패턴과 유사했다. ‘디스패치’가 목격한 지난 달 25일도 그랬다. 이민호가 수지를 픽업했고, 테이크 아웃 커피를 들고 남산을 돌았다.

이민호와 수지는 지난 달 23일 이후 거의 매일 만났다. 이민호가 해외 행사 참석차 한국을 비운 날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보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유럽에서 또 다시 둘만의 시간을 공유했다. 2박 3일 동안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민호의 배려가 돋보였다. 이민호는 파리와 런던의 344km를 마다하지 않았다. 수지가 떠난 18일, 그는 다시 파리로 돌아왔고, 샤를 드골에서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이민호와 수지는, 현재 2개월째 열애중이다.

▶ 다음은 이민호와 수지의 韓佛英 데이트다.

in SEOUL

PARIS vs LONDON

in LONDON

<사진 | 파리·런던=이승훈·이호준·서이준기자, 편집=박인영기자>

PHOTO

FASHION